김충수신부의 홈
김충수신부의 홈

left_menu


박살내고 싶은 컴퓨터
김충수 신부  (Homepage) 2009-06-22 00:20:10, 조회 : 1,372, 추천 : 316

박살내고 싶은 컴퓨터

박살내고 싶은 컴퓨터


작년 10월부터 컴퓨터를 만지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뭐가 뭔지   몰라서 이것저것 만지는데 컴퓨터가 엉키기도 하고 갑자기 작동이  정지되어 꼼짝 않는 경우도 있었다. 그러다가 《MS-DOS》라는 책을 사다가 읽으며 열심히 쳐보았다. 조금씩 물리가 트이며 이해되기   시작했다. 약간 이해가 가기 시작할 때 나는 이미 책을 다 읽어 버리고 어느새 프로그램 쪽으로 신경을 쓰기 시작했다. 그래서 《DBASEⅢ+》를 읽으며 쳐보기 시작했다. 많은 사람들이 웃었다. 어림도 없는 일이라고, 언감생심 생각도 말라는 것이었다. 학원에도 안 다니고   혼자 책보고 무슨 프로그램을 짜느냐는 것이었다. 이러한 충고 내지는 콧방귀가 나를 분발시켰다. 드디어 지난 12월말에 미숙하나마   일단 교적에 관한 모든 프로그램을 완성했다. 교적 정리와 교적 조회, 전출 및 전입 신자 현황 등 교구에서 내놓고 있는 모든 양식을 전산화했다. 이어 본당 재정에 관한 프로그램을 짜기 시작했는데 90%  정도는 완성했다.

이러한 프로그램을 짜면서 느끼고 배운 것이 너무나 많기에 그 중에 몇 가지만 소개해 볼까 한다.

첫째, ‘집념이란 무서운 것이다’ 라는 것을 나 자신 느끼고 놀랐다. 꼭 하고야 말겠다는 집념을 가지고 덤벼드니 우선 잠이 없어졌다.  보통 밤 2시, 3시까지 책을 보거나 컴퓨터를 두드리고 있었던 날이 대부분이었다. 그렇다고 미사 시간을 못맞춘다든가 늦잠을 자지도  않았다. 오히려 미사 시간이 다른 때보다 더 정확해졌다. 저녁 미사가 있는 날이면 아침에 실컷 자야겠다고 생각하고는 오히려 새벽 4시부터 일어나서 책을 보고 컴퓨터를 만지고 하는 것이 보통이었다.

어떤 때는 미사 때까지도 컴퓨터 생각이 떠나지를 않아 애를 먹은 적도, 또 실수를 한 적도 있었다.

이러한 집념이라면 못할 것이 없겠다는 생각이 스스로 들기까지  한다. 이러한 집념을 컴퓨터가 끝나면 사목에 반영시키면 아마 일등 사목자가 되리라고 생각해보며 진작에 사목에 열중하지 못했던 것이 결국 나 자신의 태만과 게으름 내지는 하고자 하는 의욕이 없었기  때문이라는 것을 느끼게 된다.


둘째는 사람이 가장 완전하고 훌륭한 컴퓨터라는 사실이다. 따뜻함이 있고 인정이 있고 이해심과 도량까지 있는 사람이 얼마나 위대한 컴퓨터인가 하는 생각이다. 컴퓨터에서는 배신감을 자주 느끼게 된다.

정서가 없고 따뜻함이 없고 원리원칙에서 한치도 벗어나지 못하는 컴퓨터가 때때로 야속하고 어느 때는 배신감마저 들기도 한다.

얼마나 열심히 또 소중히 다루고 거의 하루종일 밤잠도 설쳐가면서 자기와 만나주는데 그놈은 자기 직성대로 자기 주장대로 자기 원칙대로 안되면 무조건 반대이고 무조건 오류라고 잔인하게 말한다. 컴퓨터는 인정도 없고 이해심도 전혀 없다.

그럴 때마다 이해심 많고 따뜻함이 있고 사랑이 있는 사람이 얼마나 좋은지 새삼 느끼게 된다.


셋째는 피를 말리는 듯한 각고의 노력 끝에 맺혀지는 성취의 열매는 항상 그 고생을 완전히 잊게 하고도 남는 매우 풍요롭고 소중한 체험이라는 점이다. 매일 밤낮을 가리지 않고 컴퓨터 앞에 앉아 있노라면 등짝이 굳어 버리는 듯한 통증과 두 손이 쥐가 날 듯이 뻐근해 짐을 면할 길 없다. 목이 뻣뻣함은 물론이요, 눈도 침침해진다. 그러나 하나의 프로그램을 완성해 낼 때마다 그 기쁨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고 그 어느 기쁨에도 비유가 안된다. 여기서 나는 가끔씩 십자가의 고통과 부활의 기쁨이 이와 같은 것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과연   우리에게 따라올 부활과 영생의 기쁨은 우리가 어렵게 어렵게 걸어갔던 십자가의 길 끝에 따라오는 성취의 기쁨이다. 우리 인생에 있어서 가장 큰 기쁨이요 행복은 바로 이 십자가 끝에 따라오는 부활이라고 생각한다.

새해에는 이러한 피나는 체험을 바탕으로 모든 사목과 복음 선포에 달려들어 볼 예정이다. 물론 내가 개발한 전산화 시스템을 가지고  신나게 시작할 것이다.


(<가톨릭신문>, 1991. 1. 20)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2  벼랑 끝에 선 당나귀 운전사    김충수 신부 2009/06/22 325 1498
 박살내고 싶은 컴퓨터    김충수 신부 2009/06/22 316 1372
10  면도칼과 하느님    김충수 신부 2009/06/22 306 1266
9  멱살잡힌 신부의 괴변    김충수 신부 2009/06/22 336 1405
8  로만 칼라의 멋과 그 인생    김충수 신부 2009/06/22 320 1494
7  땡큐의 위력    김충수 신부 2009/06/22 338 1293
6  달팽이과(科) 인생    김충수 신부 2009/06/22 379 1261
5  고해실 창구에 얽힌 사연    김충수 신부 2009/06/22 350 1401
4  경매붙여진 예수님    김충수 신부 2009/06/22 369 1240
3  겨자씨가 품고 있는 천국의 열쇠    김충수 신부 2009/06/22 319 1379
2  가엾은 미소들    김충수 신부 2009/06/22 375 1248
1  김충수 신부의 수상집    김충수 신부 2009/06/21 289 1404

    목록보기 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