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충수신부의 홈
김충수신부의 홈

left_menu


경매붙여진 예수님
김충수 신부  (Homepage) 2009-06-22 00:10:35, 조회 : 1,239, 추천 : 369

경매붙여진 예수님

경매붙여진 예수님


전세계 수억의 사람들이 하느님의 이름을 부른다. 너도 나도 막무가내로 하느님의 이름을 부르고 있다. 간단하게 혹은 길게, 소리쳐서 부르기도 하고 마음속으로 부르기도 한다. 이 세상에 “하느님!”이란 소리를 내보지 못하고 죽은 사람은 아마 한 사람도 없을 것이다.   하다 못해 “하느님 맙소사”라든지 “갓땜”(GOD DAMN)이라든지 하는 저주의 형식을 빌어서라도 한번은 부르고 넘어 갈 것이다.

그중에서도 믿는 사람들은 하느님의 이름을 너무나도 쉽게 불러댄다. 밥먹을 때도 부르고, 일할 때도 부르고, 기쁠 때도 부르고, 화날때도 부른다. 사사건건 정신없이 주님의 이름을 부르고 있다. 그 형식도 다양하다.

“하느님, 아버지, 오 주여, 신이여, 제발 주님, 자비하신 주님, 사랑이신 주님, 창조자이신 주님, ….”

이밖에도 무수한 형용사를 동원해서 정말이지 숨가쁘게 불러 대고 있다. 주님의 귀가 인간의 귀라면 신경질이 나다 못해 노이로제나  정신병에 걸렸어도 한참은 걸렸을 것이다.


도대체 왜 그렇게들 주님을 부르고 있는 것일까? 이유도 목적도  가지각색이다. 먹을 것을 달라는 기초적인 요청에서부터 입을 것과 살 곳, 취미, 오락, 부귀, 영화, 권세와 영광 그리고 삶이냐 죽음이냐  하는 가장 중요한 순간에 이르기까지 주님의 이름은 쉽없이 불러지고 있다. 그야말로 경매 시장에서 제각기 액수를 말하며 흥정하는 뭇  군상들의 군침도는 상품으로 전락된 이름이 아닌가 싶다.

도대체 우리는 오늘 왜 주님을 부르고 있는가? 어떻게 부르고 있는가? 누구라고 생각하며 부르고 있는가?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이다.  주님께서는 분명히 말씀하신다.


“나더러 주님, 주님하고 부른다고 다 하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은 아니다.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을 실천하는 사람이라야 들어간다.”


무턱대고 주님의 이름만 부른다고 그 요구 조건이 다 들어지는   것은 아니다. 우리의 행동이 주님의 뜻을 따르지 않고 말로만 주님을 공경하고 찬미하고 사랑한다고 갖가지 아양을 부려도 그것은 아무런 소용이 없는 것이다. 주님의 뜻을 따른다는 것은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


“누구든지 나를 따르고자 하는 사람은 자기를 버리고 제 십자가를 지고 따라야 한다” (마르 8, 34).


주님의 말씀을 깊이 생각해야 한다. “자기를 버린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것은 누구에게나 제일 뿌리깊이 박혀 있는 이기심, 자존심, 자애심을 버린다는 것이다. 나를 앞세우고 내 이익을   추구하고, 내 권위와 명예를 생각하고 내 의견 내 주장만을 고집하려 한다면 주님의 이름을 옳게 부를 수 없다.

그리고 “제 십자가를 진다”는 것은 명예스러운 자아 포기에서 부수적으로 와 닿는 아픔이다. 예를 들면 상대방을 이해하고 용서하는  아픔, 가진 것을 나누는 아픔, 참고 견디는 아픔, 잘난 자기를 낮추고 못난 상대방을 높여 주는 아픔 등이 바로 주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영광의 십자가이다. 이 십자가를 질 용기나 의지가 없으면 주님의  이름을 부를 자격이 없고, 불러도 소용없다.


십자가 없이 부르는 “주님!”은 앵무새의 노래 소리보다도 결코   아름답지 못할 것이다. 주님의 이름은 경매 시장에 걸려진 상품이  아니라, 십자가 위에 높이 매달린 위대하고 숭고한 사랑이다.


(<서울주보>, 1984. 3. 4.)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2  벼랑 끝에 선 당나귀 운전사    김충수 신부 2009/06/22 325 1498
11  박살내고 싶은 컴퓨터    김충수 신부 2009/06/22 316 1372
10  면도칼과 하느님    김충수 신부 2009/06/22 306 1266
9  멱살잡힌 신부의 괴변    김충수 신부 2009/06/22 336 1405
8  로만 칼라의 멋과 그 인생    김충수 신부 2009/06/22 320 1494
7  땡큐의 위력    김충수 신부 2009/06/22 338 1293
6  달팽이과(科) 인생    김충수 신부 2009/06/22 379 1261
5  고해실 창구에 얽힌 사연    김충수 신부 2009/06/22 350 1401
 경매붙여진 예수님    김충수 신부 2009/06/22 369 1239
3  겨자씨가 품고 있는 천국의 열쇠    김충수 신부 2009/06/22 319 1379
2  가엾은 미소들    김충수 신부 2009/06/22 375 1248
1  김충수 신부의 수상집    김충수 신부 2009/06/21 289 1404

    목록보기 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